"글렌데일 소녀상 철거 못한다고 했잖아!"
Aug 5, 2016 07:24:23 PM

일본계 극우단체의 패소로 철거 우려에서 벗어나게 된 글렌데일 시의 '평화의 소녀상'.



美 법원, 일본계 '어거지 소송' 또 퇴짜

[이슈진단]

 日 극우단체 회원들, 글렌데일 시 상대 항소 기각 패소 
"소송 원인 성립 안돼"…사실상 소녀상 철거 불가 판정

 
 연방항소법원이 일본계 극우단체 회원들의 글렌데일 시 '평화의 소녀상'철거 소송에 또 다시 패소 판정을 내려 사실상 소녀상 철거가 불가능해졌다.

 제9 연방 항소법원은 4일 일본계 극우단체 회원들이 글렌데일 시를 상대로 제기한 평화의 소녀상 철거 소송과 관련해 "원고 측 주장이 잘못됐다"면서 기각했다고 가주한미포럼이 전했다.

 김현정 가주한미포럼 사무국장은 "일본 극우계 단체의 소송이 또다시 기각됐다"면서 "이제 다른 도시에서도 걱정 없이 일본군 위안부 기림비 건립과 교육 활동을 자유롭게 펼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앞서 '역사의 진실을 추구하는 글로벌 연합'(이하 GAHT)이라는 일본계 극우단체는 2014년 2월 LA 연방지법에 소녀상 철거 소송을 제기했다.

글렌데일 시가 '역사적으로 입증되지 않은 일본군 위안부를 주제로 한 상징물을 세운 것은 연방 정부의 외교권을 침해하는 것으로 헌법 위반'이라는 게 소송 이유였다.

 LA 연방지법은 그러나 같은 해 8월 "글렌데일 시는 소녀상을 외교 문제에 이용하지 않았으며, 연방 정부의 외교방침과 일치한다"면서 "소송의 원인이 성립되지 않는다"면서 각하했다.

 GAHT 측은 곧바로 캘리포니아 주 제9 연방항소법원에 항소하는 한편, 캘리포니아 주 1심 법원에 글렌데일 시의회와 시 매니저가 소녀상 동판에 새겨질 내용에 대해 표결을 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행정적 태만' 소송을 제기했다.

 이에 캘리포니아 주 1심 법원은 지난해 2월 일본 극우단체 회원들의 소송을 기각한 바 있다.

 특히 법원은 원고 측의 소송 기각과 함께 글렌데일 시가 소녀상 철거 주장이 언론·표현의 자유를 보장한 수정헌법 1조를 방해한다며 신청한 '반(反) 전략적 봉쇄 소송'(Anti-slapp)도 받아들였다. 반 전략적 봉쇄 소송은 정부의 활동이나 공적 이슈에 대한 개인·단체의 소모적 비판 활동을 막기 위한 것이다.


 

"효과 있다" vs "효과 없다"
뿔난 LA 한인소비자들, 집단 소송 제기

 

[스포츠종합] 최지만 연타석포 방망이 폭발08.05.2016
[사회] 한국, 피지에 8-0 대승 '짜릿' 08.05.2016
[경제] 뿔난 LA 한인소비자들, 집단 소송 제기08.05.2016
[사회] "글렌데일 소녀상 철거 못한다고 했잖아!" 08.05.2016
[사회] "효과 있다" vs "효과 없다" 08.05.2016
[경제] 한인 마켓에서 한인 직원들이 빠진다 08.05.2016
[사회] 그냥 입은 옷이 아니다…'패션도 정치' 08.05.2016
[사회] 모터사이클 '차량 사이 추월' 허용08.05.2016
[사회] "소두증 신생아 2명 출생"08.05.2016
[사회] 이·사·진/ '포크로 치킨 먹는' 트럼프 08.05.2016
[사회] 55세 생일 오바마 지지율 54% 08.05.2016
[사회] "전자레인지 음식→성욕 감퇴"08.05.2016
[사회] 올림픽 금연 캠페인 실시08.05.2016
[사회] 크로스오버 앙상불 '예락'08.05.2016
[사회] [지금 한국선] 여성들'볼륨 UP'…C컵 증가 08.05.2016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기사메일보내기기사프린트글자크기확대글자크기축소

기사카테고리
• 최신기사 전체보기
• 인물
• 사회
• 머니
• 문화
• 종교
• 스포츠

IP Geolocation by geoPlugin
This product includes GeoLite data created by MaxMind, available from http://www.maxmind.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