英 브렉시트 선택…43년만의 EU 탈퇴로 세계 정치·경제 격변
Jun 24, 2016 02:10:35 AM

영국, 유럽연합 떠난다 (런던 AP=연합뉴스) 영국이 유럽연합(EU) 탈퇴(브렉시트)를 선택했다. 24일(현지시간) 브렉시트 국민투표 최종 개표 결과 51.9%가 탈퇴를 선택, 잔류 48.1%보다 3.8%포인트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탈퇴를 주장해왔던 나이절 패라지 영국독립당(UKIP) 대표가 이날 런던 의사당 마당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는 모습.

투표율 72.2%…탈퇴 51.9% vs 잔류 48.1% 
회원국 첫 탈퇴 EU역할 재정립 과제…추가 이탈 도미노 가능성도
영국도 국론분열·경제타격 가능성…캐머런 총리 사의 표명
아시아·유럽 등 증시 일제히 '폭락' 

(런던·서울 = 연합뉴스) 황정우 특파원 김지연 김정은 기자 = 영국이 유럽연합(EU) 탈퇴(브렉시트)를 선택했다.

세계 5위 경제대국 영국이 EU에서 43년 만의 탈퇴를 선택하면서 국제 정치·경제 지형에 대격변이 예상된다.

이날 파운드화 가치는 1985년 이후 31년래 최저로 떨어졌고, 엔화가치는 폭등했다. 아시아 증시가 폭락한데 이어 유럽 증시가 장 초반 수직 낙하하는 등 국제 금융시장도 요동쳤다. EU를 비롯한 각국은 브렉시트 상황에 대비한 비상회의를 소집하는 등 혼돈 속으로 빠져들었다.

23일(현지시간) 영국에서 치러진 EU 잔류·탈퇴를 묻는 국민투표 개표가 24일 완료된 결과, 탈퇴 51.9%, 잔류 48.1%로 역사적인 브렉시트가 결정됐다.

전체 유권자 4천650만명 중 72.2%가 참가한 가운데 '영국이 EU 회원국으로 남아야 하는가? 아니면 EU를 떠나야 하는가?"라는 질문에 1천741만명이 'EU 탈퇴'를 선택했다. 'EU 잔류'를 선택한 국민은 1천614만명으로, 약 127만표 차로 브렉시트가 가결됐다.

당초 여론조사기관 유고브가 투표 당일에 사전에 명단을 확보한 투표자들을 상대로 조사한 결과에서는 EU 잔류가 52%, EU 탈퇴가 48%로 예측됐지만, 현재 개표 결과는 반대로 나왔다.

영국은 1973년 EU의 전신인 유럽경제공동체(EEC)에 가입한 이후 43년 만에 EU에서 이탈하기로 선택함에 따라 EU 리스본 조약에 따라 EU 이사회와 2년간 탈퇴 협상에 들어간다. 상품·서비스·자본·노동 이동의 자유는 물론 정치·국방·치안·국경 문제 등 EU 제반 규정을 놓고 새로운 관계를 협상해야한다.

'통합유럽'의 기치를 내걸고 1993년 출범한 EU는 23년 만에 처음으로 회원국 이탈 상황을 맞게돼 회원국이 28개국에서 27개국으로 줄어든다.

EU는 영국의 탈퇴에 따른 '이탈 도미노' 우려와 함께 EU 위상과 지형 자체가 흔들리는 위기를 맞게 돼 큰 변화를 요구하는 과제를 안게 됐다. 영국은 독일, 프랑스 등과 함께 EU를 받쳐온 삼각축이다. 또 EU 국내총생산(GDP)의 18%를 차지하고, EU 분담금도 독일 다음으로 많이 낸다.

영국 국내적으로는 EU와의 재협상을 둘러싼 불확실성 확대로 경제에 직격탄을 맞게 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어떤 협정이 되더라도 2년내 일자리가 50만개 사라지고 국내총생산(GDP)이 3.6% 위축될 것이라고 영국 정부는 추정했다.

연쇄적으로 EU 실물경제에 영향을 미치면서 세계 경제도 영향권에 들어설 것으로 예상된다.

또 스코틀랜드가 독립 재추진에 시동을 걸고 이는 북아일랜드나 웨일스의 독립 움직임으로 이어져 영연방 체계가 무너질 수 있다고 현지 언론들은 관측했다.

EU 잔류 진영을 이끈 데이비드 캐머런 총리는 국민투표 최종결과가 나온 직후인 24일 오전 이번 결과에 책임을 지고 오는 10월 사임하겠다고 발표했다.

캐머런 총리는 이날 집무실 앞에서 기자들에게 "내가 다음 목적지를 향해 나라를 이끌 선장으로는 적절하지 않은 것 같다"면서 "영국은 새로운 리더십을 필요로 한다"고 밝혔다고 BBC 등 현지 언론이 전했다.

영국민들이 브렉시트를 선택한 가장 큰 이유는 이민을 억제하고 주권을 되찾자는 것이다.

EU의 솅겐조약이 내건 '이동의 자유' 원칙 때문에 영국내에 각종 문제를 일으키는 이민 통제가 어려운 만큼 이민 문제를 해결하는 유일한 해결책은 EU를 떠나는 길밖에 없다는 탈퇴 진영의 주장에 공감한 것이다.

또 EU에 연간 30조원 가까운 분담금을 내면서도 돌려받는 것은 적을 뿐더러 독일이 주도권을 행사하는 EU의 각종 법규들에 구속당해 주권을 잃어버렸다는 인식도 EU를 떠나자는 목소리를 키웠다.

세계 각국이 이번 국민투표 결과가 자국에 미칠 정치적, 경제적 영향을 우려하고 나선 가운데 당장 이날 국제 금융시장은 브렉시트 결정 여파로 요동쳤다.

일본 금융시장은 주가가 폭락하고 엔화가치가 급등하는 등 대충격을 받았다. 달러당 엔화가치는 2년 7개월 만에 100엔대가 무너졌고, 도쿄증시에서 닛케이지수는 1년 8개월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한국을 비롯한 아시아 증시도 폭락했고, 영국 국민투표 최종결과 발표 직후 개장한 유럽 주요 증시도 장 초반 일제히 수직 낙하했으며 영국과 독일 등의 은행 종목도 주가가 줄줄이 폭락했다.

jungwoo@yna.co.kr, cherora@yna.co.kr, kje@yna.co.kr

<연합>

北 미사일 성공…김정은의 감격 포옹
프랑스·네덜란드·덴마크…'EU 탈출' 도미노 우려

 

[스포츠종합] 최지만 연타석포 방망이 폭발08.05.2016
[사회] 한국, 피지에 8-0 대승 '짜릿' 08.05.2016
[경제] 뿔난 LA 한인소비자들, 집단 소송 제기08.05.2016
[사회] "글렌데일 소녀상 철거 못한다고 했잖아!" 08.05.2016
[사회] "효과 있다" vs "효과 없다" 08.05.2016
[경제] 한인 마켓에서 한인 직원들이 빠진다 08.05.2016
[사회] 그냥 입은 옷이 아니다…'패션도 정치' 08.05.2016
[사회] 모터사이클 '차량 사이 추월' 허용08.05.2016
[사회] "소두증 신생아 2명 출생"08.05.2016
[사회] 이·사·진/ '포크로 치킨 먹는' 트럼프 08.05.2016
[사회] 55세 생일 오바마 지지율 54% 08.05.2016
[사회] "전자레인지 음식→성욕 감퇴"08.05.2016
[사회] 올림픽 금연 캠페인 실시08.05.2016
[사회] 크로스오버 앙상불 '예락'08.05.2016
[사회] [지금 한국선] 여성들'볼륨 UP'…C컵 증가 08.05.2016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기사메일보내기기사프린트글자크기확대글자크기축소

기사카테고리
• 최신기사 전체보기
• 인물
• 사회
• 머니
• 문화
• 종교
• 스포츠

IP Geolocation by geoPlugin
This product includes GeoLite data created by MaxMind, available from http://www.maxmind.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