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대북책임자' 또 한국계
Jun 14, 2016 06:42:37 PM


한인 1.5세 조셉 윤 駐말레이시아 대사 '대북정책특별대표'유력 
 
[이사람]

  한국 근무시절 기자간담회 
'한국, 美 준식민지'지적에 
 "얘기할 필요없다"자리박차

 

 필리핀 대사로 지명된 성 김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 겸 동아시아태평양담당 부차관보 후임에 한인 1.5세인 조셉 윤 주말레이시아 미국 대사(61·사진)가 유력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동아일보가 보도했다. 윤 대사가 미 상원의 인준을 거쳐 후임 대북정책특별대표가 되면 미 대북정책 수장(首長)을 2회 연속 한국계가 맡게 된다. 

 신문에 따르면 워싱턴의 한 소식통은 11일 "추가 절차가 남았지만 윤 대사가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 겸 동아태 부차관보를 맡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다른 당국자도 "미 정부가 공식 발표만 남겨뒀을 뿐 내부적으로 윤 대사가 성 김 대표에 이어 미 정부의 대북정책 실무를 총괄하기로 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임명은 빠르면 다음 달, 늦어도 9월로 예상된다.

 1985년 국무부에서 외교관 생활을 시작한 윤 대사는 주한 미국대사관에서 두 차례 근무한 한국통이다. 한미 동맹, 대북 문제에 대해선 비교적 강경한 원칙을 갖고 있다. 

 그가 주한 미국대사관 정무참사관이었던 2007년 8월 한국의 인터넷매체 기자들과의 간담회 일화는 아직도 외교가에서 회자된다. 진보 성향의 인터넷매체 기자 모임이 주최한 한반도 정세 관련 간담회였다. 한 기자가 주한미군 범죄 처벌 문제 등을 거론하면서 "한미동맹은 한국이 미국의 준(準)식민지 상태를 유지하는 동맹이 아니냐"고 물었다. 이에 윤 대사는 "지금도 그렇게 생각하느냐"고 되물었고 '그렇다'는 답을 듣자 "그럼 저랑 뭐 이야기할 게 별로 없다"고 말한 뒤 자리를 박차고 나갔다.

 윤 대사는 초등학생 때인 1963년 세계보건기구(WHO)에 근무하던 아버지를 따라 미국으로 이민 왔다. 

여배우 제시카 랭 생애 첫 '토니상'
주유소 성업? 이젠 옛말…감소세 울상

 

[경제] K타운 1베드룸 렌트비 1525불06.24.2016
[사회] 6.25전쟁 66주년 행사 내일 LA총영사관 관저06.24.2016
[사회] 만약 한국에서 전쟁이 일어난다면?06.24.2016
[사회] "수염 못깎는다" 면도 거부해 정직 06.24.2016
[스포츠종합] 눈부신 '코리언 메이저리거 파워' 정(情) 덕분 06.24.2016
[스포츠종합] 병호 정호 대호 무안타 06.24.2016
[스포츠종합] 레이커스, '제2의 듀란트'잉그램 지명 06.24.2016
[비지니스 탐방] [호호 치킨] '제대로 된'치킨집이 왔어요 06.24.2016
[경제] 날개없는 추락…영국發 공황에 빠진 세계금융시장 06.24.2016
[사회] 곽현화 동의 없이 '노출판' 판매한 이수성 감독, 성폭력 범죄로 불구속 기소 06.24.2016
[사회] 경찰, '성폭행 맞고소' 박유천·고소여성 등 4명 출국금지06.24.2016
[사회] 탤런트 김성민, 부부싸움 후 자살기도…의식불명 06.24.2016
[경제] 프랑스·네덜란드·덴마크…'EU 탈출' 도미노 우려 06.24.2016
[경제] 英 브렉시트 선택…43년만의 EU 탈퇴로 세계 정치·경제 격변 06.24.2016
[스포츠종합] 강정호 추신수 솔로포 06.23.2016
| 41 | 42 | 43 | 44 | 45 | 46 | 47 | 48 | 49 | 50 | 51 | 52 | 53 | 54 | 55 | 56 | 57 | 58 | 59 | 60 |
기사메일보내기기사프린트글자크기확대글자크기축소

기사카테고리
• 최신기사 전체보기
• 인물
• 사회
• 머니
• 문화
• 종교
• 스포츠

IP Geolocation by geoPlugin
This product includes GeoLite data created by MaxMind, available from http://www.maxmind.com.